에머이 Emoi 에서 쌀국수, 볶음밥, 공심채 볶음

에머이 Emoi 는 최근 많이 늘어나고 있는 베트남 음식점입니다.
그동안의 베트남 음식점이 미국식 베트남 음식점이었던데 비해, 본격 베트남 음식점을 표방하고 나온 프랜차이즈입니다.
가격대는 전혀 베트남스럽지는 않습니다만… 해외 한식당의 한식 가격을 생각해보신다면… 다 그런거죠 뭐.

국전에 갈 일이 있어 남부터미널을 갔다가 터미널 바로 맞은편에 있는 매장을 들러보았습니다.
사실 이전에 가락동에 있는 지점을 갔다가 실망을 한 적도 있었는데… 다소 매장간 맛 차이가 아직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양지 쌀국수.

개인적으로는 쌀국수에 넣어서 먹을 수 있는 곁들이 채소를 내놓는다면 좀 더 베트남 쌀국수 스러울 거라고 생각합니다. (참고자료)
다른 메뉴에는 베트남에서 자주 먹는 채소들이 있는걸로 봐서 어려울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생면을 쓴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사실 쌀 면은 튀기진 않기 때문에 밀가루 면처럼 크게 차이가 나지는 않습니다.

볶음밥.

안남미를 사용하진 않았지만 일단 고슬고슬하게 볶아야 한다는 본질에는 충실한 볶음밥입니다.
볶음밥에는 짜장이 있어야 한다는 분들에게는 다소 당황스러울 수 있겠지만 (…) 충분히 간도 되어 있고 불맛도 나게 볶았으니 그냥 드셔보세요.

그리고 제가 에머이의 존재 이유라고 생각하는… 공심채 볶음입니다. 국내에 아직 공심채라는 이름이 낯설거라고 생각했는지 공식적인 이름은 그냥 ”야채 볶음”입니다. (채소 볶음이라고 써야 맞는데…)

국내에서 일부 화교 식당에서만 취급되는 맛보기 힘든 채소입니다.
중국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등에서는 아주 일상적으로 많이 먹는 채소죠.
공심채 자체에 강한 향이 없어서 양념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양념 맛을 잘 흡수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름하고도 잘 어울려서 주로 볶음 요리로 많이 냅니다.

약간 한국식으로 하고 싶은 듯 고추씨와 마늘로 매운 맛을 냈고요, 엄청 매운 정도는 아니지만 매운걸 잘 못드시는 분들은 약간 부담스러우실 수도 있겠습니다.
볶을 때 불향을 잘 내서 볶았는데, 제 기준에서는 약간 센 정도의 불맛이었지만 그래도 마지막 줄기까지 싹 비웠습니다.

(이 블로그를 같이 운영하고 있는) 우루님은 쌀국수를 굉장히 좋아하고요, 저는 볶음밥을 좋아합니다.
공심채는 둘 다 좋아하는 메뉴고요.
품질 관리가 조금만 더 균일하게 된다면, 에머이는 정말 많이 찾게 될 것 같습니다.

02-582-7778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 26 래미안 서초유니빌 1, 2층
http://dmaps.kr/79j4z